HOME > 치조골이식 > 치조골이식이란?

치조골이식 이란?

자가 치아 이식이란 본인의 치아를 동일 구강내의 어떤 부위에서 다른 부위로 옮겨가는 술식이라 정의할 수 있으며, 흔히 사랑니와 같이 사용하지 않는 치아 혹은 매복되어 있는 치아를 기존의 치아가 상실된 부위에 이식하는 방법을 말한다. 여러 문헌들의 보고에 의하면 매우 높은 성공률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상실치의 수복을 위해 보철이나 임플란트가 대부분 행해지고 있다. 근래까지 주로 대학병원에서만 이루어지던 자가 치아 이식은 여러가지 기술적인 부분이 보완이 되면서 보존과와 구강외과 수련을 한 의사들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 자가 치아 이식의 성공률은 90%이상으로 임플란트의 성공률에 버금가고 있으며 자기 치아를 사용한다는 심리적인 장점과 더불어 비용면에서도 임플란트의 절반 수준이여서 매우 좋은 치료라고 할 수있다. 현재 발치 후 냉동보관하고 나중에 이식하는 것까지 연구되고 있으며 더불어 부모나 형제의 치아를 이식하는 것도 활발히 연구 중이다. 자가 치아 이식의 성공률에 좌우하는 인자는 이식되어지는 치아의 형태도 중요하지만 발치 후에 치아가 공기 중에 있는 시간과 이식되어지는 치아를 발치된 공간에 맞춰보면서 발생하는 치아의 세포 손상이 매우 중요하다. 이러한 시간를 감소시키고 이식하는 치아의 손상을 막기위해 이식하는 치아의 CT를 촬영하고 이것을 3차원적으로 재형성하여 이식하는 치아와 같은 모형을 만들어서 이용하는 방법이 최근 사용되고 있다. 이렇게 만들어진 모형을 이용하고 발치된 공간에 이 치아 모형을 맞추어 보면서 골삭제가 이루어지므로 이식하게 되는 치아는 발치 후에 바로 이식부위에 식립될 수 있게된다. 이런 방법은 치과 내에 CT를 보유해야 하며 치아 모형을 만드는 시스템 역시 갖추어야 한다. 또한 치아이식후에 신경치료를 해야하는 데 대부분 사랑니들이 매우 복잡한 신경구조를 가지고 있으므로 미세한 신경치료 또한 요구된다. 이러한 경우 미세현미경을 이용하여 신경치료를 하게된다면 매우 유리하다. 사용하지 않는 치아를 이용하여 치아 상실을 극복하는 것은 치과의사와 환자 모두에게 매우 매력적인 치료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기존 자가뼈이식과 자가치아뼈이식의 차이

기존에도 자가뼈이식을 통한 인플란트가 있었습니다. 이때에는 아래 턱이나 사랑니 부위의 뼈를 떼어내어 이식을 했는데요, 자가뼈를 이용한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채취하는 과정에서 잇몸절개를 해야했고 많은 양을 채취하기 힘들어서 인플란트를 위해 활용하는데에 한계가 있었답니다. 최근의 자가치아뼈이식은 부식 등의 문제로 발치해야하는 치아를 활용하므로 잇몸절개 등의 과정이 없어지고 하나의 치아로 치아 상태에 따라 최대 2개의 인플란트에 필요한 뼈이식이 가능하기 때문에 채취양도 많아졌습니다.